바다일기

홈 > 바다일기
바다일기
다리다이버스 홈페이지가 개편됨에 따라 2016년 6월 이전까지의 바다일기 내용을 확인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쭈~욱 이대로!

Dari 0 207 2017.09.13 19:11

은근히 글로벌인 다리 다이버스~

몇 일전부턴 욕~에서 멋진 커플 두 분이 팔라우까지 그것도 저희 다리다이버스로~

 

쪼메 더 놀랜 사실은 아리따운 여성은 파이럿??뭣이??

그것두 Delta 항공!!

 

아직 안 끝났습니다^^

남친은 United 항공 파이럿~

 

근데 둘 다 아직 완전 젊은이들임!!

이분들은 멀리 욕에서~샌프란시스코 경유~나리타 경유~팔라우 이렇게 20시간이 넘게

오지까지 오셧답니다.

 

오픈워터인데 다이빙 스킬 또한 기똥찹니다...(좀 구식이다....기똥차다는 말)

여기에 오픈워터+어드밴스 등등

참으로 교육이 많아서 로키가 드디어 병이 났습니다...오늘!!

 

낼은 스캇 그리고 쏘니가 나간다고 합니다.

오늘의 보트 스케줄입니다.

 

Dancing Queen-JD

Scott&Roky

1,Corner

2,German

3,Iro Wreck

 

Miss Aromik-Michael

Sonny&Lee

1,Hole

2,Corner

 

저희팀은 아주 널널하게 3인의 다이버 2인 가이드!!

출발 바다상황은 거울이구요,

RQ(Request)하신홀까지 단숨에 달려갑니다.

 

그래도 늘 그렇듯이 홀 들어가기 전에 저는 습관이 하나 있답니다.

코너가 궁금하니 꼭 들여다보는것!!

 

그러도보니 오늘이 하프문~띠로리~

역시 조류 어영부영한 것 같아 가차없이 홀로~

 

오늘은 이 근처엔 보트가 3~4척박에 없어서 한가로히 좋네여~

물속도 한가해서 다른 다이버들 신경 안스고 여기 저기 자유로히

마구 후비고 다녀도 되구~

 

홀로 저희 세명의 다이버만 계십니다.

오늘은 리프에서  가까운 세로 홀로 입수~

 

바로 아래 그림의 홀이 세로로 뚫린 우측 제1번 홀

b424701123aeaa7ee20001b1d784700a_1505296
그리고 아래 사진처럼 빨려서 내려갔답니다....

 

b424701123aeaa7ee20001b1d784700a_1505296
젤위가 방금 말씀드린 우측부표에서 가까운 세로 홀이구요

중간의 구멍은 오픈워터들을 델꼬 드가는 수심14미터 정도에 위치한 가로 홀,

살짝 보이는 맨 아래는 20여미터에 위치한 가로로 뚫인 가장 큰 입구랍니다.

 

느긋하게 그리고 찬찬히 지형 즐기시고 고프로 마구 찍으시고 

엇그제 오픈워터를 마친 친구분은 천재가 따로 없네요~

 

커플들을 사진 찍어준다면 ............솔선수범??

부력도 잘 잡고 물속에서 보내는 시그널 찹쌀떡 처럼 잘 알아듣구요~

안가보던 곳도 가서 여기 저기 수중생물들도 찾아봅니다.

 

그나저나 이곳의 주인이라긴 뭐하지만 하숙생같은 블랙짹 그리고 

마치 주인처럼 저 아래 버티고 잇는 그레이트 바라쿠다들에게도 인사드리고

어? 왼쪽 부표에서 가장 가까운 세로 홀을 올려다 보는데 저 멀리 홀 우측으로 자그마한 

거북이 실루엣보이세요??잘 들여다보삼~

b424701123aeaa7ee20001b1d784700a_1505296


b424701123aeaa7ee20001b1d784700a_1505296
우측 귀탱이 잘 들여다보세요~십장생인 거북이 보이시죠??ㅋㅋ

 

홀 밖으로 나오자 찐하게 푸른 바다 중층에는 수 많은 양의 퓨질리어들이 

저희의 눈을 즐겁게해줍니다.

 

오늘은 커플중에 아내분이 고프로를 손에 쥐시더니 이리 저리 무척이나 바쁩니다.

천진난만한 이 분의 모습을 보니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

 

두 번째 다이빙은 코너입니다만

홀을 나와 수면휴식시간에 코너의 인커밍 부표를 보니 뭐에 흥분을 했는지? 꼿꼿하게 서있습니다.

얼씨구~첫 다이빙을 홀 가길 잘했네....

 

이러고 저러고 있는사이 우리의 부표는 어느 새 눈 녹듯이 사그러져~

이젠 인커밍인지 아웃고잉인지 모를 정도로 잔잔해졌습니다.

 

혹시나 몰라서 아웃에 가서 확인 한 번,속지 않기 위해서...........그리곤 후다닥 라이브로 엔트리.

레귤러 멤버들 모두 보이긴 합니다만

움직임들이 약동감이 없고 왼지 의욕들이 없어보이는 오늘의 올스타들~

 

그래도 우리의 커플 리피터님은 나폴레옹에 거의 환장하는 수준!

보실래요?환장수준~

b424701123aeaa7ee20001b1d784700a_1505296

이런 기상이 쭈~욱 이어지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건기가 시작되는 날까지^^간혹 우기 건너 띠면 안되나??지구님??
b424701123aeaa7ee20001b1d784700a_1505296 

나폴이는 귀찬아 BT(Bigeye Trevally)사이로 도망~

어머나

인커밍 컷 부근에 다다르자

레드투스 트리거피쉬들이 일제히 아웃방향으로 이렇게 달려들 갑니다....

b424701123aeaa7ee20001b1d784700a_1505297
역시 코너다운 그림이죠??아시는 사람은 다 압니다..이 광경^^아들레날린이 살짝 나오는 그림이죠!

오늘은 이만!!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0 여전히 건기..팔라우 나우 new up lee 05.22 14
639 시야 좋은데??울롱은 lee 05.19 40
638 시야가 아쉬워요.. 5월 18일 바다일기 lee 05.18 44
637 To be continued... 5월 17일 바다일기 lee 05.17 53
636 예년에 비해 .... lee 05.16 58
635 1년내내 이랬을면...... lee 05.15 75
634 Only us !!! 5월 14일 바다일기 lee 05.14 70
633 5월11일(펠렐리우) 그리고 12일(새벽 다이빙) 바다일기 lee 05.13 82
632 GT가 얄미울 줄이야, ROKY 05.10 85
631 끝이 안보여요, ROKY 05.09 84
630 조만간? ROKY 05.08 67
629 고래다!!!!!!!!!!, 댓글+2 ROKY 05.07 173
628 베테랑, ROKY 05.06 101
627 이렇게 힘들 줄이야, ROKY 05.05 104
626 삐짐, 댓글+2 ROKY 05.02 123
625 똑같은 포인트 맞나요?, ROKY 05.01 110
624 집중!!!!!! 하려고하니, ROKY 04.29 97
623 여유롭게!!!!!!, ROKY 04.28 104
622 빠져있었네요 제가, ROKY 04.27 94
621 체험 다이빙을 외해....4월21일/22일 바다일기 lee 04.23 135
620 넘나 고마워.. : ) ROKY 04.20 122
619 4월18일 다이빙포인트 lee 04.18 110
618 상어 좋아요, ROKY 04.17 129
617 4월16일 다이빙포인트 spring 04.16 111
616 뭐야?이렇게 없어도 되는거야??(새벽다이빙) lee 04.15 150
615 뭐야??이렇게 많아도 되는거야????(펠렐리우) lee 04.13 169
614 4월12일 바다일기 lee 04.13 96
613 너 쉬워졌어, ROKY 04.11 122
612 다국적 lee 04.11 104
611 Day of Thermal Caline ( cold ) Scott 04.09 95
610 코너코너, @EM DIVE ROKY 04.08 115
609 나중에 써먹을께요,(펠렐리우) ANNIE 04.07 126
      DEPOSIT(예약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