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일기

홈 > 바다일기
바다일기
다리다이버스 홈페이지가 개편됨에 따라 2016년 6월 이전까지의 바다일기 내용을 확인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디너,기절 그리고 천식

Dari 0 211 2017.08.11 12:10

약간은 한가해져가는 팔라우의 다리 다이버스입니다.

매일 밤 본인을 위해 저녁을 준비해 온 동춘씨가 어제는 갑자기 이런 말을..........

 

동춘:매일 저녁식사를 샆에 있는 동수한테 준비하라고 하면 어떨까??

성수:뭐 나쁘지 않지만 이 핑계로 맨날 낚시를 하면 어떡하지?

동춘:그런가??

성수:아마도 매일 밤 메뉴는 생선구이??

동춘:아니지.... 집에서 준비해왔던 것 처럼 메뉴를 정해주고 식자재를 가져다주면 되는거 아니겠어??

성수:그럼 한번 해보던지

 

그래서 전격 실행에 옮겨졌으며

어젯밤 메뉴는 

e9298b52cc8ae7b903a1ad9354c3fe64_1502420

소주가 빠질 수 없었던 메뉴


e9298b52cc8ae7b903a1ad9354c3fe64_1502420

침대시트 커버는 어느 새  테이블보로 변신
e9298b52cc8ae7b903a1ad9354c3fe64_1502420
화이트 스내퍼까지

 

성수:뭐야 술안주잖아!!!

동춘:??

 

사실 전날 숙취 아직도 남아있는 이 몸...............

저희는 달리기를 시작했답니다.

 

달리기 선수들은 레귤러 멤버인

동수,스캇,애니,로키,성수,동춘 총6명이었구요...

샆에서 먹고 마시니 파리가 넘 많아서 쫌..... 

 

로키가 댕을 받아서인지 2차까지 이어지고 

로키집으로~고고씽~

 

새벽1시 가까이 달렸으며 막판에 다다르자 천식환자인 동춘은 결국 기절......

 

술담그는 소주 댓병 한 개

그리고 병소주 3병인가??

쏘맥이라서 맥주는 36캔정도 섞어서 마신듯 합니다.

 

집으로 오자마자 

동춘은 이런 기구를 이용하여 구사일생~살아납니다.

e9298b52cc8ae7b903a1ad9354c3fe64_1502420
 

그리고 Zzzzz

 

어제밤 귀가를 서두르며 저는 우리의 계획을 하루도 안되어 수정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런식으로 샆에서 저녁을 준비했다가는 

매일밤 술판이 벌어져 동춘이의 생명에 위협을 느낄 수 있을거라 판단하에 

오늘 밤 부터는 저녁식사는 그냥 하던데로 집에서.........

 

물론 

가장 아쉬워하는 친구는 있습니다.(동수) 

사실  이런 이야기를 쓸려고 한건 아니었습니다만...........

 

오늘의 보트 스케줄

 

Dancing Queen-Michael

Guide-Scott&Sonny

1,Buoy 6 wreck

2,Chandelier Cave

 

점심메뉴는 제육볶음!

첫 다이빙보단 샹들리에 케이브가 너무나 좋앗다며

호평받았습니다.

 

오픈워터 시험을 마치신 커플님들 은근히 다이빙좋아하십니다....오늘도 스캇과 함께  두분이서 다이빙나가셨습니다.

 

돌아오는대로 로그 전달드리겟습니다.

팔라우오셔서 오픈워터코스+펀 다이빙.........

블루코너다운 강한 조류도 맛보시고(남자만) 만타까지 보셧으니 이젠 어디를 가셔야하나????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2 Sunny day 6월 18일 바다일기 new up lee 06.18 19
661 Short Express 6월 17일 바다일기 lee 06.17 22
660 다이빙보단 다이빙장비♪~ lee 06.16 43
659 내해다이빙 6월 16일 바다일기 lee 06.16 26
658 Silvertip Shark 6월 14일 바다일기 lee 06.14 53
657 코너보다 저먼! 6월 13일 바다일기 lee 06.13 61
656 Pincher's(핀처스) lee 06.12 55
655 6월8일 금요일 조사 다이빙 댓글+1 lee 06.09 99
654 Super Guide 댓글+1 lee 06.06 131
653 대물을 좋아라 하시는 분들은 읽지 마시오! lee 06.05 119
652 샹들리에 케이브에만 사는 고비 댓글+2 lee 06.04 112
651 파도를 뚫고... 6월 3일 바다일기 lee 06.03 91
650 급변경.... 6월 2일 바다일기 lee 06.02 86
649 만타.... 6월 1일 바다일기 lee 06.01 100
648 MY ROOM lee 05.31 105
647 잔잔.... 5월 30일 바다일기 lee 05.30 89
646 물반 고기반... 5월 29일 바다일기 lee 05.29 99
645 비온다...... 5월 28일 바다일기 lee 05.28 87
644 Adventure Diving 5월 27일 바다일기 lee 05.27 87
643 12시 12분 ROKY 05.27 82
642 오래간만에, ROKY 05.25 95
641 왠일로....?!! 5월 23일 바다일기 댓글+2 lee 05.24 215
640 여전히 건기..팔라우 나우 lee 05.22 101
639 시야 좋은데??울롱은 lee 05.19 101
638 시야가 아쉬워요.. 5월 18일 바다일기 lee 05.18 99
637 To be continued... 5월 17일 바다일기 lee 05.17 101
636 예년에 비해 .... lee 05.16 111
635 1년내내 이랬을면...... lee 05.15 127
634 Only us !!! 5월 14일 바다일기 lee 05.14 119
633 5월11일(펠렐리우) 그리고 12일(새벽 다이빙) 바다일기 lee 05.13 132
632 GT가 얄미울 줄이야, ROKY 05.10 133
631 끝이 안보여요, ROKY 05.09 134
      DEPOSIT(예약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