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일기

홈 > 바다일기
바다일기
다리다이버스 홈페이지가 개편됨에 따라 2016년 6월 이전까지의 바다일기 내용을 확인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마치 건기 나우?

Dari 0 187 2017.08.07 06:58

교회를 안가본지도 쾌나 오랬되었네요^^

오늘은 기상도 좋은 일요일~~

 

태풍11호는 일본에..........

팔라우에서 무려 3,500킬로 정도 떨어져있는 팔라우는 완전건기같은 기상!

 

저희 다리 보트는 두 대 모두 지하철같은 좌석배치라서인지

햇쌀이 강하게 내리쬐는 날이면 어김없이

 

한쪽으로만 쏠리게 앉는 그런 현상이............내 피부는 소중하니까...

박근혜가 떠올라 섬짓하기도 합니다.

보트의 균형을 마친 후 떠납니다.

 

대체적으로 오늘 시야는 좋지 않았고 리퀘스트였던 만타 또한 조우하지 못했던 

그런 오늘!

 

보트 스케줄

 

DQ-JD

Guide-Scott&Lee

OWC-Roky(Ngermeaus Beach)

 

1,Corner(Incoming)

2,Hole

3,German

 

셋 다이빙중 가장 괸찬았던 곳은 역시 첫 다이빙의 코너로

중간정도의 세기라서 여유롭게 인커밍사이드쪽의 1번부이에서 엔트리~

 

스캇이 두 분, 제가 엉겁결에 두 분 가이드 이렇게 두팀으로 나눠서...........

요즘 그리 바쁘지 않아서 가이드들이 널널하답니다....오세요~~~~

 

담시 삼천포 스토리입니다....

아시아나 항공이 9월말부터 잠정적으로 12월말까지 인천~팔라우 운항중지라는....

어디선가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뭐 파이럿(기장)들이 돈 마니주는 중국으로 모두 빠져나가고 있어서....기장 부족사태라나 뭐라나???

신참내기 파이럿들에게 팔라우 이,착륙이 어렵다고 하네요~관제탑도 없는 팔라우라선 더더욱??

 

뭐 이래 저래 팔라우에서 지내는 우리는 어떻하나요~

국내에서 다이버들께서 와 주셔야 먹고 사는디.......

 

다시 본론으로 들어가서

점차 강해지는 조류에 먼 바다에도 리프 주위에도 그레리 리프들이 득실 득실...

물속에만 들어가고나면 잡념은 모두 사라집니다.

오직 다리를 찾아주신 다이버들의 안전과 즐거움으로 머리 한 가득~

510aed8dd9aca691a12833c56f25beff_1502060

어르신 팀 두 분입니다...

510aed8dd9aca691a12833c56f25beff_1502060
코너다운 그림이죠???회초리 산호 꺽인것 좀 보셔요~~~홱까닥~

 

그나저나 왜이리 상어들이 많은걸까요??

일요일이라서?

아니면 낼 모레가 풀문이라서??

 

컷 부근에는 이미 다른 팀들이 진을 치고 있어 저희는 얕은 리프위로 그리고 후킹~

코너다운 코너입니다. 어영이 짙은 인커밍사이드로 입수 엔드 후킹^^

바로 눈 앞으로 그레이 리프들이....약간은 몸이 뒤로 젖혀지는 순간.....

마음아프게... 상어 몸뚱아리에는 로프에 감겨서 살이 파인 친구 한 마리..쯧

무척이나 아퍼 보입니다...

510aed8dd9aca691a12833c56f25beff_1502060
줌을 땡겨서 찍어 잘 보일래나요???

 

예전에 봤던 꼬부라진 물파스 상어도 오랫만에 등장했구요...

늘상 이 주위에서 지내는지 다시 보게되어 반가웠습니다... 

 

저 멀리 깊은 곳에서부터는 밀도있는(초밀초밀 꽈꽉 채워서 달려드는 느낌) 모습으로 

빅아이 트레발리들이 저희들을 향해 천천히 그리고 확실하게 밀려옵니다....

꽤나 많은 양으로 볼만하네여~

510aed8dd9aca691a12833c56f25beff_1502060 

얕은 곳에서 후킹을 한터라 잔압 걱정도 없이 긴 시간 구경하다가

80~90바 남았을까? 아래층으로 이동하여 빅아이 바라쿠타,그 바로 옆엔 짹피쉬들과 

섞여 드랍오프쪽으로 이동합니다. 역시 메탈릭!!멋지네여~

 

코너 끄트머리엔 늘상 피날레를 안겨주는 블릭핀 바라쿠다들이 눈에 띄었지만

그냥 뚜루(그냥 패스라는 뜻으로 지나치다 아시죠??)합니다...

 

둘 다이빙은 잔잔한 바다인데 홀을 빼먹을 순없어

코너의 부이를 묶어놓고 스낵+수다타임입니다. 

 

수면에선 시야가 좋은듯 한데 막상 입수하고보니 여~엉.........

햇님이 어느 새 사라짐....

 

이곳에서 기다린 시간도 있고 스캇팀한테는 코너를 추천했으나

뭐 그냥 함께 가신단다....

 

스캇팀은 세로로 뚫린 홀로~

저희 어른팀은 사이드 홀로~

시야 완전히 짜증나는 뭐  그런 홀............

입수했으니 들어가긴햇지만 다이빙내내 약올름...이러케나 잔잔한데....

시야는 어떨때 안 좋고 어떨때 좋은지??

정말이지 싫어 싫어던 그런 홀로 기억됩니다.

 

어두컴컴했고 그 멋지던 실루엣과 빛의 커텐은 어디로??????????????

저먼비치로 이동하여 선상에서 도시락 까먹기^^

 

물은 천천히 들어오긴하네여~

어젠 올드에서 만타와의 만남이 있엇다는데...게다가 빅뉴스!!

어제 블루 홀 근처에서 타이거샥이 거북이를 포식하는 장면이 있었다는.....

누군가 비디오 촬영했다는데?? 얼렁 물어봐야할 것 같네요^^

 

어쨌건 마지막 다이빙은 

저먼......... 동수의 권유 아니 반강제로? 펠렐리우 부이에서 엔트리.

10분이 지낫을래나

올드 스테이션 근처에서 마주친

스캇이 손님 한 분을 저에게 부탁하고 나머지 한 분과 출수를 합니다.

어??뭔일일까??

 

어른 팀에 젊은이 한 명 추가되어 우리는 총3명....

올드스테이션을 쓰루~

뉴 스테이션까지 가서 기다리지 않고 또 쓰루~

어 스캇이 아까 함께 출수했던 손님과 다시 금 나타났어요???

 

뭐 형식적으로 손님께 괸찬냐는 시그널을 보내니 

답 도한 오케이...

내심 뭔 일이었을까???

 

오늘의 만타운은 없었고요~

출수!

 

나머지 한 사람에 대해 동수가 알려줍니다.

탱크를 교환하지 않고 입수를 하셨다는!!!

여러분 입수 전에는 반드시 호흡기를 입에 물고 게이지를 보며

호흡해보세요~~~

 

잔압게이지의 바늘이 움직이면 잠겼다는 의미

게이지의 바늘이 움직이지 않아야한답니다...

아 그리고 반드시 끝까지 모두 열어야한다는 점도 함께 기억하시구요~

510aed8dd9aca691a12833c56f25beff_1502060
저먼의 수로 근처 샌드지역에 많이들 있는 스팟티드가든일에게 절하고 있는걸까요??

으음....올드에서 뉴로 가는 중에 찍은것인데..........

다시 금 뉴에서 올드로 이동하는 중에도 이 모습 이 대로 있더군요..아마도 20분은 휠씬 넘은 시간이었는데????

 

출수하여 뭘 그리 오랫동안이냐고??

물어봤습니다.

가든일이 자리글 쳐다봐 주기를 기다렸다는????

 

참고로 이 친구는 어류학 박사(Sakaue Jiro)이자 팔라우의 많은 수중정보와 지식들을 전달해주는 저희에겐 감사한 친구랍니다.

어제 함께 바다를 나가봤거든요~~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2 Sunny day 6월 18일 바다일기 new up lee 06.18 19
661 Short Express 6월 17일 바다일기 lee 06.17 22
660 다이빙보단 다이빙장비♪~ lee 06.16 43
659 내해다이빙 6월 16일 바다일기 lee 06.16 26
658 Silvertip Shark 6월 14일 바다일기 lee 06.14 53
657 코너보다 저먼! 6월 13일 바다일기 lee 06.13 61
656 Pincher's(핀처스) lee 06.12 55
655 6월8일 금요일 조사 다이빙 댓글+1 lee 06.09 99
654 Super Guide 댓글+1 lee 06.06 131
653 대물을 좋아라 하시는 분들은 읽지 마시오! lee 06.05 119
652 샹들리에 케이브에만 사는 고비 댓글+2 lee 06.04 112
651 파도를 뚫고... 6월 3일 바다일기 lee 06.03 91
650 급변경.... 6월 2일 바다일기 lee 06.02 86
649 만타.... 6월 1일 바다일기 lee 06.01 100
648 MY ROOM lee 05.31 105
647 잔잔.... 5월 30일 바다일기 lee 05.30 89
646 물반 고기반... 5월 29일 바다일기 lee 05.29 99
645 비온다...... 5월 28일 바다일기 lee 05.28 87
644 Adventure Diving 5월 27일 바다일기 lee 05.27 87
643 12시 12분 ROKY 05.27 82
642 오래간만에, ROKY 05.25 95
641 왠일로....?!! 5월 23일 바다일기 댓글+2 lee 05.24 215
640 여전히 건기..팔라우 나우 lee 05.22 101
639 시야 좋은데??울롱은 lee 05.19 101
638 시야가 아쉬워요.. 5월 18일 바다일기 lee 05.18 99
637 To be continued... 5월 17일 바다일기 lee 05.17 101
636 예년에 비해 .... lee 05.16 111
635 1년내내 이랬을면...... lee 05.15 127
634 Only us !!! 5월 14일 바다일기 lee 05.14 119
633 5월11일(펠렐리우) 그리고 12일(새벽 다이빙) 바다일기 lee 05.13 132
632 GT가 얄미울 줄이야, ROKY 05.10 133
631 끝이 안보여요, ROKY 05.09 134
      DEPOSIT(예약금)